2020.01.23 (목)

  • 구름조금속초3.6℃
  • 구름많음-1.5℃
  • 구름많음철원-2.1℃
  • 구름조금동두천1.2℃
  • 구름많음파주-0.7℃
  • 구름조금대관령-1.3℃
  • 구름많음백령도5.0℃
  • 구름많음북강릉3.8℃
  • 구름많음강릉4.5℃
  • 구름많음동해5.2℃
  • 구름조금서울4.0℃
  • 구름많음인천3.8℃
  • 구름많음원주2.4℃
  • 구름많음울릉도6.5℃
  • 구름많음수원4.5℃
  • 구름많음영월2.3℃
  • 구름많음충주1.2℃
  • 구름많음서산2.0℃
  • 구름조금울진4.2℃
  • 흐림청주5.1℃
  • 흐림대전4.8℃
  • 흐림추풍령3.9℃
  • 흐림안동4.0℃
  • 흐림상주4.0℃
  • 흐림포항7.0℃
  • 흐림군산4.8℃
  • 흐림대구5.3℃
  • 흐림전주5.7℃
  • 흐림울산7.2℃
  • 흐림창원6.6℃
  • 흐림광주6.7℃
  • 흐림부산8.4℃
  • 흐림통영7.0℃
  • 흐림목포4.9℃
  • 흐림여수9.4℃
  • 흐림흑산도6.9℃
  • 흐림완도7.7℃
  • 흐림고창4.0℃
  • 흐림순천4.9℃
  • 구름많음홍성(예)1.3℃
  • 흐림제주11.0℃
  • 흐림고산10.0℃
  • 흐림성산9.9℃
  • 흐림서귀포13.2℃
  • 흐림진주5.5℃
  • 구름많음강화4.4℃
  • 구름많음양평3.8℃
  • 구름조금이천3.9℃
  • 구름많음인제-1.6℃
  • 구름많음홍천0.1℃
  • 흐림태백0.6℃
  • 구름많음정선군-0.5℃
  • 구름많음제천-1.2℃
  • 흐림보은2.5℃
  • 구름조금천안4.4℃
  • 흐림보령3.6℃
  • 흐림부여4.4℃
  • 흐림금산2.5℃
  • 흐림부안4.1℃
  • 흐림임실2.4℃
  • 흐림정읍4.1℃
  • 흐림남원4.0℃
  • 흐림장수0.8℃
  • 흐림고창군4.8℃
  • 흐림영광군4.9℃
  • 흐림김해시7.2℃
  • 흐림순창군3.7℃
  • 흐림북창원5.8℃
  • 흐림양산시7.9℃
  • 흐림보성군8.3℃
  • 흐림강진군6.9℃
  • 흐림장흥7.2℃
  • 흐림해남4.6℃
  • 흐림고흥5.3℃
  • 흐림의령군5.8℃
  • 흐림함양군3.6℃
  • 흐림광양시9.0℃
  • 흐림진도군7.0℃
  • 흐림봉화-0.1℃
  • 구름많음영주1.7℃
  • 흐림문경3.9℃
  • 흐림청송군4.4℃
  • 구름많음영덕6.6℃
  • 흐림의성5.6℃
  • 흐림구미3.9℃
  • 흐림영천3.3℃
  • 흐림경주시5.3℃
  • 흐림거창2.9℃
  • 흐림합천4.5℃
  • 흐림밀양4.8℃
  • 흐림산청5.3℃
  • 흐림거제7.1℃
  • 흐림남해7.8℃
[건강칼럼] 수많은 합병증에 수명도 단축시키는 ‘고도비만’, 어떻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건강칼럼] 수많은 합병증에 수명도 단축시키는 ‘고도비만’, 어떻게?

전성완교수.png
▲ 전성완 교수 / 순천향대 천안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서천일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이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의 비만율 역시 높은 수치를 보였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에서 발표한 2018 청소년 통계에서 초중고교 학생의 비만율은 17.3%다.

이처럼 비만 인구가 많아지면서 고도비만으로 치료가 필요한 환자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고도비만은 신체건강뿐만 아니라 우울감, 스트레스 등 정신건강에도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당뇨병, 고혈압에 정신질환까지

체질량지수 25kg/m2 이상이면 비만이고, 고도비만은 통상적으로 체질량지수 35kg/m2 이상 혹은 체질량지수 30kg/m2 이상이면서 관련 질환이 동반된 경우다.

고도비만은 하나의 원인으로 발생하지 않는다. 유전자, 스트레스, 식생활 등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비만은 여러 신체기관에 부담을 주는데 고도비만은 신체가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부담이 커진 상태다.

과도한 지방축적은 전반적인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비만의 정도가 심해지고, 지속기간이 길어질수록 당뇨병, 지방간 그리고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과 같은 심혈관계 질환 등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무거운 몸을 지탱하면서 골격계에 이상이 올 수 있고, 심지어 정신질환까지도 나타날 수 있다.
 
대사질환 동반 고도비만, 젊은 층 많아

비만 환자에서 대사질환은 흔하게 나타난다. 과도한 복부지방은 에너지대사에 문제를 일으키고, 만성 염증을 유발하는데 이는 체력 저하와 식욕 증가로 이어진다. 즉, 악순환이 지속되면서 대사질환이 악화되기 쉽다.

대사질환을 동반한 고도비만은 주로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이는 고도비만 환자의 수명이 짧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식욕억제제 치료에도 효과 없으면 수술

대사질환은 보통 혈액검사를 통해 확인한다. 대사질환을 동반한 고도비만의 치료는 일반 고도비만 환자보다 더욱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현재 몸 상태를 대폭 호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대사질환 치료와 함께 국내에서 정식 승인된 식욕억제제를 사용한다. 반년 이상 꾸준한 노력에도 효과가 없으면 외과적인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스스로 극복 불가능, 비만전문의 도움 필요

고도비만에 도움이 되는 기본수칙은 규칙적인 생활, 균형 잡힌 식사, 꾸준한 운동, 충분한 휴식, 긍정적인 마음가짐 등이다. 그러나 고도비만 환자는 이러한 기본수칙을 지키는 것이 매우 어렵다.

코골이 등으로 잠을 설치기 쉽고, 운동하려면 관절이 걱정이고, 식탐 제어는 무척 곤욕스럽다. 결국 고도비만은 환자 혼자 힘으로 극복하기 매우 힘든 질병이다. 초기에는 의사의 지시에 적극 따르고, 이후에는 의사의 도움을 최소화하면서 스스로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도비만은 환자 안전과 치료효율을 높이기 위해 다각도의 의료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따라서 내분비대사내과, 가정의학과, 외과, 소화기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영양팀 등 비만전문가들이 참여해 다학제 치료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